!!! 어르신마을 !!!
 
 
 
   
Home > 갤러리 > The Story

join  login
name 최정호
home http://www.어르신.net
subject 상사꽃

잎이 지고 나서 벌써 몇 주인데
닭도 늘고 돌도 늘고
그렇게 죽어버렸나 싶었는데
더이상 널 볼 수 없나 싶었는데
다들 그렇게 무심하다 싶었는데
네 생명은 이렇듯 장엄하게
올해에도 어김없이 꽃 피워내는구나

list       

prev 어르신마을에 새친구가 왔습니다. 김호순
next 새 옷 입은 기관차량 최정호