!!! 어르신마을 !!!
 
 
 
   
Home > 갤러리 > The Story

join  login
425
일년 삼백육십오일이 어버이날!     최정호 13-05-08 1894
이 땅의 어버이, 우리 모두의 아버지 어머니!

사랑합니다, 감사합니다!

당신들이 계셔 우리가 있음을 잊지 않겠습니다.

...
424
방문요양 어르신의 아름다운 작품!     최정호 13-05-08 1743
방문요양 이용어르신을 모시고 대구수목원에 다녀왔어요.

오랜만에 바람 쐬시고 만남 가지시니 참들 좋아하셨습니다.

자연을 벗 삼아 이처럼 ...
423
텃밭 채소가 풍성해지고 있어요!     최정호 13-05-08 1688
어르신마을 텃밭에 풍성이 익어갑니다.

나눔이 그 풍성을 더 풍성하게 하겠지요.

쌈밥 드시러 놀러 오세요^^

422
텃밭에 심은 나무가 잘 자라요!     최정호 13-05-08 1708
생명이 움트는 계절 오월입니다.

삼월에 심어놓은 감나무, 복숭아나무가 잘 자라주어 고마운 마음 가득입니다.

그를 위해 정성다해 가꿔주시...
421
수목원 나들이     최태숙 13-05-07 1555
계절의 여왕 오월에

어르신들을 모시고 대구수목원에 나들이를 다녀왔습니다.



오랜만의 나들이라 그런지 맑은 하늘 못지 ...
420
어르신의 눈물, 어르신의 하소연     최정호 13-05-07 1732
집에서 생활하시다 최근 어르신마을에 입소하신 어르신께서,

남편과 사별한 후 기력이 약해져 돌봄서비스를 이용하시다가

기력이 더 나빠져 자...
419
어르신마을 텃밭과 화단의 아름다운 모습, 공유합니다^^     최정호 13-05-07 1720
어르신마을 텃밭과 화단의 아름다운 모습, 공유합니다^^

텃밭과 화단 모두, 어르신마을을 이용하시는 어르신의 정성으로 만들어지는 최고의 작품이랍니다...
418
생각은 리허설 중인 행동이다     최정호 13-05-06 1729
"생각이란 머릿 속을 이러지리 떠다니는 희미한 구름 같은 것이 아니다.

생각은 리허설 중인 행동이다. 당신의 생각은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다."
417
사소한 것들이 모여 위대함을 만든다     최정호 13-05-06 1723
사소한 것들이 모여 위대함을 만든다.



“이 부분을 손봤고, 저 부분도 약간 다듬었고,

여긴 약간 부드럽게 만들어 근육...
416
2012년 장기요양평가결과 최우수기관으로 선정!     최태숙 13-05-05 1917
2012년 10월에 전국 장기요양평가가 있었습니다.



평소에 준비가 잘 되어 있지만 공식적인 평가이므로 미비한점을 체크하며
<...
415
화재예방훈련을 했어요!     최정호 13-05-02 1923
2013년 4월 30일 어르신마을에서는 어르신 화재예방훈련으로 실제 대피훈련을 했어요.

어르신들의 협조로 잘 진행되었지요.

없어야할 화...
414
변신하기 위해선 그 전의 자신을 죽여야 한다     최정호 13-04-30 1808
변신하기 위해선 그 전의 자신을 죽여야 한다.



나비로 변신하려면,

일단 번데기가 되어야 한다.

유충이 ...
413
어르신마을의 작은 동물농장 구상     최정호 13-04-29 1771
어르신마을에 작은 동물농장을 만들려 합니다.

이름처럼 거창하지는 않고 닭, 오리, 토끼를 키워보려구요.

그 분야의 전문가인 경산재가노인...
412
나눔의 행복     최정호 13-04-25 1732
이웃이 있고 인정이 있다면

그 사회는 참 건강한 사회이겠지요?



나눔은 그 무엇보다 중요한 사회안전망입니다.
<...
411
소박하고 단순한 경이로움     최정호 13-04-10 1651
가장 소박하고 단순한 것들이 나를 경이롭게 합니다.

관심받을 화려함은 없지만,

척박한 땅에서 일궈내는 지긋한 생명력이 있기 때문...
410
중구지역복지협의체 노인분과 선진지견학     최정호 13-04-10 2012
지난 2013년 4월 4일 중구지역복지협의체 노인분과에서는

부산으로 선진지견학을 다녀왔어요!



사정이 있는 위원들 빼고
...
409
봄은 생명     최정호 13-04-10 1753
봄은 생명의 기운이 가득한 시절입니다.



죽은 듯 없는 듯 했으나, 살아 있었고 거기에 있었습니다.

보이지 않는다고 없...
408
작은 변화를 주면 생활에 활력을 줍니다     최정호 13-04-10 1713
책상 위치를 바꿔보고 화분들을 한 곳에 모아봅니다.

작은 변화를 주면 생활에 활력을 줍니다.

407
부귀와 빈천 그 자체는 아무것도 아니다     최정호 13-04-09 1815
부귀와 빈천 그 자체는 아무것도 아니다.



부귀는 칼날이나 창과 같다.

조금이라도 방종하게 굴면

나의 뼈...
406
중구재가노인지원협의체 특별교육     최정호 13-04-09 1784
대구 중구재가노인지원협의체에서는

2013년 4월 8일 오후 1시부터 4시가 넘기까지

중구노인상담소 소장님으로부터

노인심...
list     prev [1][2][3][4][5][6] 7 [8][9][10]..[28] next